교생 선생님에게서 배운 자위 - 단편 1장

익명 29 9190 0

갑자기 예전에 제가 처음 자위를 시작하게된 일이 생각이 나서 


짧게 올립니다.


그다지 야하거나 그런 것은 없네요..^^


(썼다가 갑자기 날라가 버려서 다시 쓸려니 표현이 많이 간단해지고 성의없어지네요..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제가 중학교를 다닐 때에는 요즘처럼 인터넷이 보편화되어 있었던 것도 아니고, 포르노비디오도 구하기가 쉽지 않은데다가 집집마다 비디오가 구비되어 있지도 않아서 남녀간의 성행위 장면을 볼 기회도 거의 없었고 또 그렇다고 해서 학교에서 배우는 것도 아니어서 요즘 중학생들보다는 훨씬 더 성에 대하여 무지하였던 것 같습니다.




제가 중학교 3학년 때는 한창 2차 성징이 발현될 때라 자신의 몸에 대하여 관심도 많고 조그만 자극에도 발기가 될만큼 왕성할 때여서 대화의 대부분이 성이나 자지, 보지 그런 것이었지만, 그렇다고 하여도 성관계의 실체에 대하여는 알지도 못한 채 그저 호기심이나 우스개소리로 그런 얘기들을 했었던 것 같습니다.


물론, 제 친구 중에는 사창가에 다니거나 여자와 직접 성관계를 한 애들도 있었지만, 그런 친구들은 소수였고, 대부분은 자위행위조차 하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납니다(이거 물론 저 혼자만의 생각일 수도 있습니다. 제가 예전엔 좀 순진했다고나 할까요..^^;;).




저도 당시에는 성에 대하여 대단히 무지한 상태여서 남자의 페니스가 여자의 몸 속으로 들어간다는 것은 말은 그렇게 해도 실제로는 전혀 상상할 수가 없었으니까요...여자의 벗은 몸이 어떻게 생겼는지도 몰랐거든요...^^;;




어쨌든 그런 순진한(^^;;) 제가 아주 우연한 기회에 자위하는 것을 배우게 됩니다.




중학교 3학년 봄인가 해서 교생선생님이 왔는데, 우리 반 교생선생님은 여자 선생님으로 영어선생님이었던 것으로 기억납니다.


그 교생 선생님은 안경을 쓰고 꽤 호리호리한 체격에 목소리가 아주 좋았고, 늘 단정한 옷차림과 몸가짐으로 학생들의 성적인 상상의 대상으로는 그다지 많이 거론되지 않았던 분이었습니다.




그런데, 당시 무슨 일인가해서 제가 다니던 중학교 학생들과 선생님들 전체가 어디론가 교외로 나갔던 일이 있었습니다.


갈 때는 학생들이 등교하고 직장인들이 출근한 후라서 버스가 텅텅 비어 모두들 편하게 갔는데, 오후쯤에 돌아오던 길에는 타학교 학생들의 하교시간이어서 버스는 엄청나게 붐비었습니다.




당시 저는 반 아이들이 많이 살던 곳과는 다른 조금 먼 곳에서 살고 있었기에 반 아이들이 타는 버스가 아닌 버스를 혼자 탔었는데, 교생 선생님이 저와 근처에 사셨는지 저와 같은 버스에 탔습니다.


저는 교생 선생님 옆에 서서 교생 선생님과 너무도 불편한 얘기를 나누면서 가고 있었는데요, 어느 중학교 앞 버스 정류장에서 엄청난 수의 중학생들이 타는 바람에 교생선생님의 옆에 서있던 저는 자연스레 교생선생님 뒤에 서게 되었습니다.


즉, 당시 교생선생님은 약간 헐렁한 반팔옷을 입고 있었는데 손을 위로 들어올려 손잡이를 잡게 되면 겨드랑이 부분이 보이게 되니까 자연스레 손을 버스에 있는 의자 손잡이 부분을 잡았던 것이고, 저는 버스 천정 부분에 있던 손잡이를 잡고 있었는데, 그런 상황에서 학생들이 밀어 붙이게 되자 교생 선생님은 옆으로 조금씩 자리를 양보했던 것이고, 저는 억지로 버티다보니까 자연스레 제가 교생 선생님 뒤에 서게 된 것입니다.




정류장에 서게 되는 횟수가 늘어나면서 점점 더 많은 학생들이 타게 되었고, 그렇게 되면서 저는 학생들에 떠밀려서 어쩔 수 없이 교생 선생님 뒤에 붙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당황스럽게도 제가 교생 선생님 뒤에 붙게 되자마자 제 페니스는 즉시 발기가 되어버렸습니다. ^^;;;




저는 그 전에도 등교하는 버스안에서 그런 경험이 몇 번 있었기에 학생들이 더 많이 타서 몸이 불편해지고 또 다른 생각을 하면 곧 진정이 되겠거니 했는데요....전혀 그렇지가 않더군요.


오히려 밀려드는 학생들 때문에 제 페니스가 교생 선생님 히프 사이로 파고드는 형국이 되더군요.


당시 교생선생님은 치마를 입고 있었고, 저도 슬슬 더워질 때라 얇은 옷을 입고 있었던 터라 그 자극은 주체할 수가 없었던 상황이었습니다.




그렇게 교생선생님 히프에 제 페니스가 밀착된 채 계속 자극이 되니깐 제 페니스에 뭔가 참을 수 없는 이상한 느낌이 올라오는 것 같았습니다.


저는 당시에 그 느낌이 너무도 생소했는데 한편으로는 마치 소변을 억지로 참고 있을 때와 느낌이 비슷해서 "아...이거 잘못하면 오줌싸겠는걸..."하는 생각이 들어서 억지로..정말 이를 악물고 참았습니다.




결국 학생들이 빠지면서 저는 다행히 교생선생님으로부터 떨어지게 되었고, 그 날은 별 문제없이 지나가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다음에 생겼습니다.






---------------




급한 일(^^;;) 생겨서요..죄송합니다.


다음에 올리겠습니다.

     
29 Comments
rokaaa 02.03 14:03  
아 완급조절 잘하시네요 형님 그 다음이 궁금합니다
감사합니다 잘보고갑니다
어린시절이 떠오르네요
응잉 03.11 03:23  
와 형님 존나 꼴리네요 아랫도리가 그냥 바로2편보러 가겠습니당
fwowu 03.15 13:17  
어릴땐 교생선생님이 왜 그렇게 꼴렸었나 몰라요
에리크 03.16 23:03  
교생선생님 뿐만 아니라 나이든 아줌마만 봐도꼴렸음
피플피로 03.29 23:07  
글을 잘쓰시는거같네요~
잘봤습니다. 감사합니다
dzber12345df 03.31 16:01  
어린시절의 추억을 떠올리게 해주는 작품이었습니다.
루씨 03.31 22:06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player 04.01 15:07  
교생선생이라는 글자만봐도 설레이네요
진만김 04.02 07:48  
좋은글 잘보고갑니다필력이굿이네요
그러치 04.02 10:07  
이거 후속편 나왔나요? 궁금하네요 ㅎ
긴또깡e 04.06 13:20  
이거 쓰시는 분들은 실제 작가인건가요?
수수수장 04.06 16:10  
이렇게 글 쓰시는분들 부러워
투와이스 04.07 14:05  
정말 의도치 않은 것인지요?^^2편을 읽을숮밖에없는~
병똥 04.10 20:40  
글을 굉장히 잘쓰시네요.
재성쓰 04.13 03:18  
잘 읽었습니다 지립니당
기정 04.15 21:35  
잼있게 읽었습니다 작가하셔야 할듯요
sdfmkwmkfwm 04.20 14:59  
잘 읽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재밌게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도이도리 04.27 14:10  
재밌게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바라미 05.10 05:13  
재밌군요 작가롤 전향하세요 엄청납니다
그려 05.16 10:23  
재닜게 읽을테니 천천히 올리세요
로와콜 05.21 18:13  
좋은글 잘 읽고갑니다 감사합니다
학교얘기 좋아합니다 또 부탁드려요 ㅎ
뼈만남아 05.27 16:15  
이 형 잘쓰는데... 문학가 기질이 다분합니다.
천지영웅 06.02 19:12  
재미있네요,잘읽고가네요^^
nayana2014 06.09 09:55  
글을 잘 쓰시네요..2편 보러 갑니다 ㅎㅎ
녹제 48분전  
야래야래 이런건 아쉽네요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제목

야설게시판 설정된 포인트 현황
글쓰기시 : 40점 댓글 작성시 : 0점 다운로드 시 : 0점

삭제요청 및 제휴문의 : [email protected]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 | DMCA-Contact